Jay's Story

Jay의 소소한 이야기

손자병법 – 손무

leave a comment »

여태까지 살면서 제대로 읽을 기회가 없었던, ‘지피지기 백전불태 (知彼知己 百戰不殆)’로 유명한 손자병법을…..드디어 읽었다.

 

손자병법의 원 저자인 손무는(저자명 손자 아님ㅋ) 춘추시대 사람으로 원래 제나라 사람이었는데 집안이 정치투쟁에 휘말리는 바람에 오나라로 이주하였고

후에 오나라의 장군이 되어 숙적인 초나라를 격파하고 오나라를 강대국으로 격상시키는 데 큰 공을 세웠다.

손자병법은 손무가 오나라의 장군이 되기 전에 쓴 병법서로 2500년 이상이 지났지만 아직도 읽혀지고 있는 ‘병법서의 바이블’이라 할 수 있는 책이다.

손자병법

 

사실 2500년이 지난 지금에 보면 내용 자체는 이제는 대부분 당연한 내용이 되어 버렸지만

당시에 이렇게 자세히 상호관계에 대해서 또 전략에 대해서 고민을 할 수 있었던 손무는 대단한 인물임에는 틀림없다.

손무의 손자병법이 그토록 유명한 까닭은 바로 이 전술서가 단순히 공격법, 방어법, 진법 등만을 나열한 것이 아니라

병사들을 다루는 방법, 장군이 꼭 갖춰야 할 조건들, 적국을 조정하는 방법, 적의 행동 분석을 통한 상태 파악하는 방법, 간첩의 활용법과 보상 등 인간의 심리를 기본적으로 분석하여 전장에 접목을 시켰다는 점일 것이다.

 

역시 가장 좋은 것은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며, 꼭 싸워야 한다면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이 있을 때 싸워야 하는 것이다. 인생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. 싸우지 않고 경쟁에서 이길 수 있다면 그것이 제일일 것이리라. 어떻게 하면 싸우지 않고 이길 수 있을까? 기본적으론 내 자신의 경쟁력이 비교조차 하기 힘들 정도로 뛰어나다면 상대가 아예 싸움을 걸지 못할 것이다. 만약 경쟁을 꼭 해야 한다면 적어도 지지 않거나 꼭 이길 수 있을 상황에서 시작해야 한다. 그러기 위해선 평소에 실력을 잘 기르고 닦아 놓아야 하겠지.

지피지기 백전불태 (知彼知己 百戰不殆), 즉 상대를 알고 나 자신을 알면 백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는 말로 곰곰이 생각하면 할수록 정말 멋진 말인 것 같다. 처한 상황을 냉철히 양방향으로 파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. 오늘날 정보가 중요함을 모르는 이들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. 손무는 이미 2500년 전에 이 정보의 중요함을 지적했던 것이다.

마지막으로 상대를 끌고 다녀야지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 라는 사상은 주도권을 쥐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있다. 이것은 ‘온 세상의 병법서를 하나로 줄이면 손자병법이고 손자병법을 한 문장으로 줄인다면 바로 이 문구일 것이다’라는 극찬을 당 태종으로부터 받은 문구이다. 그렇다. 이기기 위해선 주도권을 내가 쥐고 있어야 한다. 끌려 다녀서는 어떤 경쟁에서도 이기기가 힘들 것이다.

손자병법은 삼십대에 읽을 때와 사십대에 읽을 때 느낌이 또 사뭇 다르다고 한다. 한 10년 뒤에 다시 한 번 봐야겠다^^

Written by Jay (Jae Hyun) Park

2013/06/23 , 시간: 07:39

Live! Learn! Think!에 게시됨

Tagged with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